엄마들의 방

부추 부침개

| 2011.12.18 19:00 | 조회 1566

비가 안올때 먹어도 맛있는 쫄깃함이 생명인 !!~~'부추부침개'~

2008.05.14 15:22 | 특별간식 | 문성실

http://kr.blog.yahoo.com/moonsungsil/273 주소복사

우리 친정 엄마가 유독 잘 하시는 음식들이 몇가지 있어요..

물론 전 엄마가 해주는 음식 모두 다 맛있긴 하지만, 그 중에서 한가지가 바로 부침개인데요...

언제 먹어도 엄마가 만들어 주신 부침개는 쫀득하면서도 맛이 있어요...^^

그 비법이 무엇이냐고 물어보면...

늘 그냥 밀가루랑 부추 넣고 부쳤지...라고 이야기를 하시지요..

근데요~~

알고 보면 다 비법이 숨어 있더라고요....

오늘 부추전 맛있게 부치는 방법은 자세하게~~낱낱히, 샅샅이 파헤쳐 드릴게요...^^



부추부침개(3장 분량)

재료준비(종이컵과 밥숟가락 계량입니다.)

 

주재료: 부추(4줌), 양파(중 2분의 1개), 당근(약간), 청양고추(1개), 부침가루(1컵), 밀가루(1컵), 얼음물(1컵+2분의 1컵), 국 간장(1)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삭함이 느껴지시나요~~~~?

부추부침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부침개 반죽부터 만들기....

부침가루(1컵), 밀가루(1컵)에 얼음물(1컵+2분의 1컵)을 넣고 반죽하고...


반죽의 질기를 봐서 물을 조금 더 넣어주어도 좋아요...

부침개를 만들 때는 먼저 이렇듯 부침반죽부터 만드세요...

부추에다가 가루 종류 넣고 막 이기면서 반죽을 만들면 부추에서 풋내가 나거든요....

저희 친정 엄마는 부침개를 만들때 부침가루와 밀가루를 반반씩 섞어서 쓰신다고 하시더군요...

이유는 모르겠지만, 그렇게 해서 먹으면 늘 맛있기에~~ㅋ

그리고 물은 그냥 미직지근한 물 사용하지 마시공~~

시원한 찬 물 내지는 얼음물 사용하시면 확실히 바삭하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 만들어 놓은 반죽에 조선간장(1)을 넣고.....


이 조선간장도 비법이라면 비법...

저희 친정 엄마가 부침개 간을 늘 국간장(조선간장)으로 하시더군요...^^

혹시라도 조선간장이 없으시다면 진간장으로 하지 마시고~~그냥 소금으로 하세요..

그리고 국 간장은 집에 꼭 두고 사용하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추는 4-5cm 길이로 썰고, 양파는 채 썰어 준비하고....

또 사진에는 없지만, 당근도 살짝 채 썰고, 청양고추도 송송 썰고...


부추부침개에는 양파가 같이 들어가야 맛있어요...

부쳐지면서 양파의 달큰한 맛이 부추랑 참 잘 어울리거든요....^^

근데 저...

부추 씻는거 엄청 싫어라 해요~~~ㅋㅋ

부추부침개는 오이소박이 담그려고 부추 한단 살때면 어쩌다가 부쳐서 먹지용~~~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침반죽 안에 부추와 양파, 당근, 청양고추 썬 것을 넣고....


아무래도 당근이 들어가니깐, 색깔이 발그레~~~^^

더 맛있어 보이는것 같더라고요...

물론 해물도 더 넣어주고, 오징어도 넣어주고 하면 좋겠지만서도...

이 정도만 넣어주어도 맛있어요.....

아이들이 먹을 것이라면 청양고추는 생략하시고요..

가끔 하나씩 씹히는 고추가 알싸하니 맵거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죽을 살살 섞어주고...

간은 거의 안해도 되고요....그냥 후춧가루 정도만 살짝~~~~

 

반죽의 양에 맞게 넣어주는 부추나 양파의 양을 조절하시면 되는데요..

저는 듬뿍 들어가고, 밀가루반죽은 거의 보일랑 말랑한 것이 맛있더라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또 하나의 비법....

이렇게 만들어진 반죽은 바로 부쳐서 먹는것 보다는...

이렇게 밀폐용기에 넣어서 하루 정도 냉장고에 넣어 두고 다음날 부쳐서 먹으면 더욱 쫀득 하답니다...^^


저는 항상 미리 만들어 두었다가 다음날 부쳐서 먹지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충분히 달군 프라이팬에 기름을 넉넉히 두르고....

불의 세기를 중불이나 센 불에 두고 반죽을 넓게 고루 펴주고.....

밑면이 바삭하게 완전히 다 익으면, 뒤지개로 확~~뒤집어 주고...

다른 한면도 노릇노릇하게 부쳐서 먹으면 끝.....^^

 

괜히 뒤적뒤적 여러번 뒤집지 마시고요...

한 면에 충분히 익으면 뒤집고, 또 다른 한 면도 바삭하게 익을 때까지 부쳐 주세요....

그렇게 부쳐진 부침개는 한두번 정도 더 뒤집개로 꾹꾹 눌러가면서 부쳐주시면 되지요....^^

보통 부침개의 가운데 면이 잘 안 익으니, 뒤집개로 가운데를 누르면서 부쳐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완성된 쫄깃쫄깃 부추부침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막 부쳐서 먹을때는 쫄깃하면서도 겉면은 바삭하고...^^

식어서 먹어도 더욱 쫄깃한.....

부침개는 부치고 나서 바로 안 드신다 싶을때는..

충분히 펼쳐놓고 식혀서 김이 가라앉으면, 통에 잘라서 넣어 놓으시거나 하시면 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념간장이나 또는 간장(2), 식초(1), 설탕(약간)을 섞은 초간장을 곁들여 드시면 되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쫄깃함이 느껴지시죠?

제가 만든 부침개는 식어서 먹어도 맛있다니께요~~~~ㅋㅋ


twitter facebook google+
2,326개 (10/117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김정례
846
2011.11.21
김정례
1069
2011.06.17
김정례
847
2011.05.19
973
2011.03.20
1282
2011.03.20
1358
2011.03.17
1376
2010.11.09
1314
2010.04.19
928
2010.04.17
2132
797
2010.12.15
김정례
880
2010.11.10
2130
김정례
1100
2010.06.10
2129
765
2010.04.14
1439
2012.06.20
1567
2011.1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