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주하는 질문

[질염] 질염 - 트리코모나스 질염

| 2005.03.20 18:00 | 조회 4607
 

원충인 트리코모나스균이 성관계를 통해 전파되는 성병으로 전염율은 매우 높습니다.

질병을 가진 여성과 성관계 후 남성감염율은 70% 정도이며, 남성에서 여성으로의 감염율은 더 높을 것으로 예상 됩니다. 남성에게 요도염이나 전립선염의 원인이 되기도 하지만 대부분 증상은 나타나지 않고, 주로 여성에게만 나타나는데

주요 증상은 황색 또는 회백색의 대하가 많이 나오며 심하면 초록색을 띠기도 합니다. 냉은 작은 거품이 섞여 있고 생선 비린내 같은 악취가 따릅니다. 특히 물처럼 흐르는 다량의 냉으로 팬티가 젖거나 질 입구가 따끔거리거나 가렵기도 합니다.

트리코모나스 질염은 약 60%에서 세균성 질염을 동반하며, 조기 파수나 조산의 위험성을 높이고, 자궁 절제술 후 질정염의 발생을 증가시킵니다.

트리코모나스 질염은 일종의 성병으로 이 질환을 가진 여성은 다른 성병 특히 임질, 클라미디아 염증 검사 및 매독과 면역결핍 바이러스에 대한 혈청 검사도 실시하여야 하며, 반드시 배우자과 함께 치료해야 하며, 그렇지 않으면 바로 재발합니다.

twitter facebook google+
41개 (1/3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4458
2008.04.18
40
[유산] 인공유산
5006
2005.03.17
4331
2005.03.17
38
2853
2005.03.17
37
3441
2005.03.20
36
5280
2005.03.20
35
3810
2005.03.20
2643
2005.03.18
2758
2005.03.17
28
[질염] 질염 -치료
5432
2005.03.17
2704
2005.03.17
2542
2005.03.20
3184
2005.03.20
4608
2005.03.20